LG화학이 하이브리드 배터리 산업에 이어 도시형 전기차(NEV) 시장에도 날개를 단다.  

도시형 전기차 NEV(Neighborhood Electric Vehicle)란 시속이 40~80km/h 수준으로 도심서 근거리용으로 사용되는 소형 전기자동차를 의미하며 최근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과 맞물려 주목을 받아온 2차전지 산업 분야다. 
 
이와 관련해 LG화학은 20일 도시형 전기차 전문제조기업인 CT&T와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하는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 및 전면적 제휴 협약식'을 체결했다. 

계약을 체결한 CT&T는 이미 해외시장서 그 명성을 알려왔고 지난해만 미국 경찰당국에 순찰용으로 NEV 4,000여대 수출하는 성과를 보여온 NEV전문제조 토종기업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도시형 전기차(NEV) 세계시장 규모는 올해 50만대으로 시작해 향후 2012년에는 100만대, 2015년에는 2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CT&T는 이번 공급계약 체결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리튬이온 배터리를 적용한 토종 도시형 전기차(NEV)를 전 세계 시장으로 출하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CT&T의 도시형 전기차(NEV) 중 핵심 전략 차종인 e-ZONE을 비롯해 각종 유틸리티
전기자동차 내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며 본격적인 양산 일정 및 공급수량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다.  

LG화학 김반석 부회장은 “그 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양산 능력을 바탕으로 CT&T 전기자동차의 성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우수한 품질의 배터리를 공급할 것”이라며 “이번 공급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의 핵심분야인 친환경 전기자동차 분야의 국가 경쟁력 제고는 물론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CT&T의 도시형 전기차(NEV) 양산 모델인 'e-ZONE'은 지난해 개발을 완료하고 미국, 캐나다, 피지, 우루과이, 터키, 일본, 대만, 북미, 중남미 등에 제품을 수출해 오고 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


'전기자동차 글로벌 아이템으로 떠올라'

미국은 신성장동력산업으로 2차전지와 전기자동차 제조산업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고 있다. 하지만 개발되는 전기차 상용화 가격이 만만치 않다. 또 차체 충돌실험 기준, 충전인프라를 위한 사회간접자본 투자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가격도 문제다. 주요 국가 전기자동차 상용화 가격은 대당 4천만원서 많게는 1억원을 훌쩍 넘는 경우가 많다. 좀 더 수용 가능한 가격선이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 국내 한 중소기업이 글로벌 맛수 도전장을 내밀었다.

전기기자동차 전문제조기업 CT&T(대표 이영기)는 지난해 12월 1회충전에 주행가능거리 100km가 넘는 근거리 전기차 'e-ZONE'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외형상 크기는 소형차 절반에도 못 미치는 이 작은 전기차가 국내 첫 전기자동차 고유모델이다. 한달 유지비는 충전비용으로 1만원 정도며 월 1500km 주행은 거뜬이 주파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계산 필요없이 기름 한방울도 안들어가니 내연기관 엔진, 하이브리드 플랫폼에 비교해 유지비에선 백전백승이다.
 

'말그대로 엔진없는 전기자동차'

이 차 정말 엔진 없을까? 당연히 없다. 앞 본넷 열어보면 엔진대신 충전지가 그 뒤로 모터가 얹혀 있다. 그러면 이 차 용도는 무엇일까?

씨티엔티 김형조 홍보팀장은 "e-ZONE은 차세대 전기자동차로 이미 전 세계에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국내 (법규)기준안이 마련되면 내수시장도 급성장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현재 전기차는 말 그대로 해당 법규내 분류가 없다. 이러다보니 아직 일반 도로 주행은 불가한 상태다. 하지만 최근 정부에 녹색산업성장전략과 맞물려 변화가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선 캐빈형 유틸리티카와 승객수송용 8인승 투어링카를 전시했고 우체국배달차, 경찰차, 밴형 등 총 7종을 선보였다. 가격은 1천만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 중 눈여겨 볼만한 기술이 있다. 그건 바로 비접촉 급전장치로 영어로 'Contactless Power Supply'다. 해석하면 '연결없는 파워공급' 인데 무슨 말일까? 무선 충전시스템을 말하는 것이다. 즉 이 기술은 전기적 기계적 접촉없이 전자기 유도만으로 전력을 차체에 전달한다는 것으로 충전을 위해 차체에 쿡! 연결할 충전선이 필요 없다는 것이다. 이 플랫폼이 상용화 되면 향후 전기차 충전은 충전판 앞에 세워만 두면 충전은 자동으로 된다는 뜻이다. 이 분야 연구는 현재 미국, 일본, 이스라엘 등 전기자동차 개발기업서 활발히 연구중에 있다.

이 회사는 골프차·전기차 수출로 국내보다 해외에 더 알려져 있다. 가장 큰 수출 타겟 시장은 미국이다. 미국은 이미 근거리 전기자동차(Neighborhood Electric Vehicle) 시범 확대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다에 위치한 4만가구 규모 'The Villages"에는 3만8천대의 NEV 전기차가 돌아 다닌다. 이 마을에선 집집마다 전기차 전용 차고가 있고 대형 마트선 NEV 전용 주차시설이 마련돼 있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해 신흥주택단지의 교통수단을 전기차로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미국엔 이 같은 근거리전기자동차(NEV) 환경에 걸맞는 주거커뮤니티가 플로리다주에만 200여개, 전국적으로 2000여개인 점을 감안, 약 300만대 이상의 전기자동차가 운행되고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 회사는 이런 미국내 근거리전기자동차(NEV)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게 전략이다. 이미 NEV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Club CAR, EZ-GO측으로부터 업무제휴를 받아 Full Door, RHD(우측핸들)주문형 개발이 완료되는 오는 하반기부터는 본격적 수출 길이 열릴 전망이다.
 

2009 서울모터쇼서 전기자동차제조기업 CT&T가 국내기술로 제작된 근거리 전기자동차 e-ZONE을 선보이고 있다.


이 회사의 모태 기술진은 현대자동차 출신이다. 2002년 무공해 친환경 전기차를 만들어 보자며 뜻을 같이해 회사를 설립했다. 그 후 지금 회사는 창립이래 가장 큰 비전을 키워 나가고 있다. 미국, 캐나다, 피지, 우루과이, 터키, 일본, 대만, 북미, 중남미로 수출 중이며 수출 뿐만이 아닌 미국, 중국, 피지 등 현지에 조립공장 설립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한편 이 회사는 최근 미국 근거리 순찰차용으로 e-ZONE을 계약체결해 향후 2년간 4000대 규모로 '메이드인코리아' 전기자동차를 자동차 강국 미국에 공급할 예정이다.

화보▶ 서울모터쇼, 근거리 전기자동차 e-ZONE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