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0’에서는 최근 이동통신 시장의 핵심 화두인 ‘4G(세대)’ 기반 기술들이 대거 선보이면서 올해 통신 시장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여기서 ‘4G’ 이동통신이란 정지 시에는 최대 1Gbps, 이동 시에는 100Mbps 이상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자랑하는 차세대 고속 통신망 서비스를 말하는 것. 기존 3G 통신망인 WCDMA와 비교한다면 50배 이상 빠른 데이터 전송이 가능합니다. 

이동간의 주파수 접점성도 뛰어나다는 것과 고속 접속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구요.


그런데 4G 이동통신 표준 기술로는 현재까지 3세대 WCDMA의 진화형태인 ‘LTE’(Long Term Evolution)’와 모바일 와이맥스(Mobile WiMAX) 등이 있고 이 중 ‘LTE’기반은 LG전자, 소니에릭슨, 노키아, 퀄컴, 모토로라가 그 기술표준을 주도해 왔습니다. 

업계에서는  ‘LTE’는 기존 3세대 WCDMA를 유지하면서 업그레이드형태로 ‘4G’ 통신 서비스 시작이 용이하기 때문에 ‘4G’ 후보 기술 중에 상용화와 대중성이 가장 높다는 평입니다.

실제로 이번 ‘CES 2010’에서 IT·통신관련 기업들이 ‘LTE’(Long Term Evolution)기반형 서비스를 주목했고 LG전자는 ‘LTE’의 최고 다운로드 속도인 100Mbps를 구현한 칩을 선보였지요. 여기에 사용된 칩은 무선상에서 최대 하향 속도가 100Mbps에 이르고 상향은 50M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 이를 장착한 휴대 폰 단말기 등에서는 영화 한편을 다운받는데 단 1분이면 충분하다고 하는군요.

▲ 인텔 최고경영자 폴 오텔리니 사장이 7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 힐튼호텔 힐튼센터에서 열린 ‘CES 2010’ 기조연설에서 LG전자의 ‘GW990’ 모델을 직접 소개했습니다. 


특히, LG전자는 지난해 8월 독자 개발한 4G LTE 단말을 이용해 4G ‘LTE’ 접속 중에 CDMA 네트워크 기지국 변경 시에도 끊김 없는 통화 및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기술을 세계 최초로 성공한 바 있는데요.

삼성전자도 지난해 12월 4G ‘LTE’ 휴대형 USB 단말기(‘GT-B3710’)를 개발한 적이 있습니다. 이 제품은 노트북, 넷북 등에 꽂아 사용할 수 있는 USB 동글 타입으로 주파수는 LTE 서비스 2.6GHz 대를 사용하고 3GPP의 최신 표준인 3GPP LTE Release 8 규격을 갖추고 있습니다.

▲ 삼성전자 LTE USB 단말기 'GT-B3710', 북유럽 최대 통신사 텔리아소네라(TeliaSonera), 북유럽 최대 통신사 텔리아소네라 통해 LTE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해외 이동통신사들은 어떨까요? 미국의 버라이존 와이어리스, 일본의 NTT DoCoMo, 스웨덴의 텔리아소네라 등 주요 국가 이동통신사들은 이미 4G(세대) 기술로 ‘LTE’를 선택하거나 준비해 오고 있습니다.

북유럽 최대 통신사 텔리아소네라 (TeliaSonera)사는 지난 14일 글로벌 통신장비 전문 기업인 에릭슨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스웨덴 및 노르웨이 시장의 4G 상용화 서비스에 나섰구요. 

그러면 여기서 잠깐! 지금 인터넷서 나돌고 있는 4G폰 언제 나올까요?

스티브 잡스가 27일(현지시간) 선보인 슬레이트형 태블릿 PC 'iPad'는 3G+WIFI 를 탑재해 출시됩니다. 어떻게 구동되는지 한번 영상을 편집해 봤습니다.




지난해 구글은 올해 안으로 ‘4G 안드로이드폰’을 기존 스마트폰 모델인 ‘넥서스 원’ 의 후속모델로 내놓을 예정이고 델도 박차를 가할 추세입니다.  

美 이동통신사 스프린트를 통해 4G LTE 서비스는 시작될 예정입니다. 제조는 아마도 지난해 구글의 자체폰인 ‘넥서스 원’의 제조를 맡았던 대만의 휴대폰 제조업체 HTC가 재차 선정됐구요.

6월 출시설이 나돌고 있는 아이폰(iPhone) 4G(세대)가 연일 인터넷을 통해 화제를 낳고 있는 콘셉트 이미지입니다.


국내 시장도 예외는 아닌데요. 이번 ‘CES’에서  LG전자는 인텔의 차세대 플랫폼 ‘무어스타운(Moorestown)’ 플랫폼을 탑재한 스마트폰(모델명:LG GW990)을 공개하면서 이 제품에 4세대 LTE(Long Term Evolution)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선포했습니다. 

전 세계 4G(세대) 기반의 LTE 서비스 가입자 수가 올해 160만 명에서 2014년에는 4억 600만 명까지 급증할 것이라고 보이는 상황에서 스마트폰 시장 성숙과 함께 찾아올 ‘4G’가 향후 어떠한 모바일 컴퓨팅 환경을 구현해 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

대한민국 IT·가전업계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전 세계 최대 전자제품 가전 전시회인 ‘2010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로 총집결했다.

‘CES’는 매년 연초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전 세계 IT·가전업계들이 한자리에 모여 최첨단 전략 제품을 선보이는 자리로 해외 IT·가전 전시회로서는 최대규모다.

올해로 44년째를 맞이한 CES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및 국내 유망 IT기업뿐만 아니라 소니·애플·마이크로소프트·필립스·샤프·파나소닉·인텔·HP·노키아·모토몰라 등 전 세계 140여개국 2830여개 업체들이 참가했다.

이러다보니 매년 ‘CES’ 전시회를 통해 자사의 브랜드를 알리고 해외시장을 공략하려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매출규모 136조원을 넘긴 삼성전자는 이번 ‘2010 CES’를 통해 ‘3D TV는 삼성 LED TV’ 라는 공식을 확고히 다질 계획으로 전시장 중앙홀 2667㎡(807평)규모에 150여종의 880여개 차세대 혁신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삼성전자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0 CES’ 전시장 초입에 55인치 LED TV로 대형 디지털 구조물을 세워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3D LED TV의 생생한 화질과 역동적인 화면을 관람객이 직접 느낄 수 있도록 36대의 3D LED TV로 구성된 3D 큐브 형태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이목을 끈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넘버원’을 굳히기 위한 혁신적인 신제품도 대거 선보인다.

미국 휴대폰 시장의 넘버원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AT&T, 버라이존, 스프린트, T-모바일 등 미국 이동통신사업자들과 협업을 통해 제작한 ‘옴니아 2’, ‘비홀드(Behold)2’, ‘Moment’, ‘Mythic’와 ‘Reclaim (리클레임)’ 등 다양한 휴대폰을 선보인다.

이밖에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지난해 미국과 유럽에서 1위를 차지한 초고화질 블루레이 플레이어와 홈시어터 및 배터리 사용 시간을 최대 12시간까지 늘린 넷북 풀 라인업 등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 역시 3D TV 기술을 앞세워 올해 전략제품인 ‘인피니아’ TV 시리즈 등을 비롯해 LED LCD TV, 3D TV, 스마트폰 등 총 700여 개 제품을 전시한다. 특히 풀 LED LCD TV, PDP TV 분야의 간판 제품인 ‘인피니아(INFINIA)’ 홍보를 위해 전체 TV 전시 공간의 3분의 1을 할애했다.

인터넷 콘텐츠 서비스를 강화한 네트워크 제품군들도 모습을 보인다.

LG전자는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를 통칭하는 ‘넷캐스트 (NetCast™)’ 서비스를 전면 적용한 브로드밴드 TV와 네트워크 블루레이 플레이어 모델들을 다수 선보였다.

또한 이번 ‘2010 CES’의 화두인 3D 디스플레이 분야의 우월성을 다지기 위해 3D 기능을 적용한 55인치 인피니아 LED LCD TV를 비롯해 72인치 3D LCD TV, 60인치 3D PDP TV, 150 인치 대화면용 3D 프로젝터를 전시해 화제를 낳고 있다.

▲LG전자가 7일 열린 ‘2010 CES’ 전시회에서 55인치 차세대 3D LCD TV를 선보이고 있다.


휴대폰 분야에서는 윈도 모바일 6.5를 탑재한 ‘엑스포(LG GW820)’와 안드로이드 폰인 LG GW620, LG GT540 등 올해 스마트폰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전략 기종들을 선보였다.

또, 두께가 17.5mm에 불과한 초슬림 LED LCD모니터와 3D 모니터 ‘W63’시리즈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해 전 세계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이날 전시회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스티브 발머가 기조 연설자로 나와 올해 IT 기술 동향과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의 향후 전략을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행사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인 스티브 발머(Steven Anthony Ballmer)가 ‘2010 CES’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
TAG CES, CES2010,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