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대표 박병엽)가 16일 큐빅 패턴형 무늬 적용과 섹시한 후면부 디자인을 살린 3G폰 ‘섹시 백(모델명 IM-U530K)’을 KT 전용폰으로 출시했다.

이 제품은 3세대 풀터치폰 모델로 최근 섹시 트렌드인 ‘슬림&글래머러스(Slim&Glamorous)’를 바디 디자인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스카이 측은 ‘섹시 백’이 20대 초 중반의 여성들을 공략해 얇고 가볍게 디자인 됐으며 전화를 받을 때 휴대폰의 뒷모습이 주로 노출된다는 점을 감안해서 휴대폰의 뒤태를 강조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은색 SKY로고는 전화 송수신 시 일곱 가지 색상으로 빛나게 설계됐다고 강조했다.

카메라는 여성 고객층을 위해 ‘스마트 카메라’ 기능을 탑재해 볼록거울, 오목거울 등 ‘페이스 이펙트(Face Effect)’기능과 더불어 ‘슬림 샷(Smile Shot)’, ‘셀카 도우미’ 등 카메라 샷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또 위젯은 다양한 디자인과 풍부한 모션효과로 선보인다. 이 밖에 메뉴 디자인은 한층 업그레이드했고 글로벌 로밍, 지상파DMB, 블루투스, 외장메모리, 3개 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전자사전 등을 탑재했다. 가격은 60만원대 초반으로 화이트, 핑크, 블랙 등 모두 3종이다.

▲스카이‘섹시 백(IM-U530K)’3인치 풀터치폰 모델로 큐빅 패턴형 무늬의 일체형 배터리 케이스로 후면부를 강조한 제품으로 KT 쇼 전용폰으로 선보인다.


스카이의 이번 3G 풀터치폰 ‘섹시 백(IM-U530K)’은 카메라 기능 강화 및 일체형 배터리 케이스 등 20대 여성층이 선호할 만한 모델.

하지만 다양한 카메라 샷 기능과는 달리 오토포커싱(Auto Focusing)이 탑재 안됐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이와 반면 합리적인 가격대, 독특하고 깔끔한 전후면 바디 디자인, 스카이만의 ‘제스쳐 플러스(Gesture Plus)’ 기능 제공 등은 버튼없는 폴터치폰의 단점을 보완하고 편리성을 높인 실속형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이용준 스카이 국내마케팅본부장 “섹시 백(Sexy Back) 폰은 최근 뒷모습의 아름다움까지 신경 쓰는 젊은 여성층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제품으로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휴대폰 뒷면은 20대 여성 소비자들에게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또 하나의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

최근 풀터치폰 시장은 디스플레이 기술 전성시대를 방불케한다. 이는 고화질 영상 콘텐츠에 대한 제품 활용 욕구가 높아지면서 이른바 ‘보는 휴대폰’ 시장 규모가 날로 커져가고 있기 때문이다.

보는 휴대폰이란 WVGA(800×480)해상도급 3인치 이상의 LCD크기와 PMP(포터블멀티미디어플레이어)처럼 디빅스(DivX) 동영상 재생 기능을 갖춘 풀터치폰을 지칭하는 것으로 국내 출시 모델에선 삼성전자의 ‘햅틱아몰레드폰(SCH-W850/ W8500/ W8550)’와 스카이의 ‘큐브릭폰(IM-R470S)’만이 시장을 양분해 주도하고 있다.

뒤 늦게 LG전자가 ‘뉴초콜렛폰(LG-BL40)’을 공개했지만 국내 출시는 올 10월 중으로 예정돼 있어 ‘보는 휴대폰’ 시장은 당분간 ‘햅틱 아몰레드’와 ‘스카이 큐브릭’의 양자대결로 이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햅틱아몰레드(SCH-W850)’는 지난 6월말 출시 이후 4만5000대가 판매됐으며 이어 ‘스카이 큐브릭’ 이 지속적 성장세로 그 뒤를 바짝 뒤쫓고 있는 형국이다. 반면 풀터치폰의 효시인 LG전자는 프리미엄폰 ‘아레나(LG-SU900)’를 내세웠지만 국내 판매 실적은 저조하다고 알려왔다.

이는 LG전자 ‘아레나폰’이 적정시점에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내놓는다는 이른바 타임투마켓(Time-to-market) 전략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타사 보다 작은 3.0인치 LCD크기와 디빅스(DivX) 동영상 재생 기능이 없다는 것도 판매량 저조로 이어졌다.

■ 보는 휴대폰 시장, 2강 구도 재편

삼성전자의 햅틱 아몰레드는 자체발광의 WVGA급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어드(AMOLED)를 탑재해 색 재현력이 뛰어 나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국내 출시 모델 가운데 처음으로 디빅스(DivX)를 탑재하고 5.1 채널 입체 사운드를 구현해 보는 휴대폰 시장을 리드해 가고 있다.

지난달 20일 출시한 스카이 ‘큐브릭(IM-R470S)’도 지속 성장세다. SK텔레콤 전용폰으로 초도 물량 2만여대가 공급 됐음에도 불구하고 하루 평균 500여대가 넘게 판매되고 있다. 이는 햅틱아몰레드와 2강 구도를 보이는 모습으로 업계에선 성공적으로 연착륙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큐브릭은 보는 휴대폰 시장을 위해 제작된 스카이의 전략폰이다. 이 제품은 3D UI ‘트루모션’과 ‘디빅스(DivX)’ 플레이어를 탑재한 것이 특징으로 동영상 재생시 별도의 인코딩 변환 없이 바로 드라마와 영화 등을 재생해 감상할 수 있다.

또 WQVGA보다 4배 이상 선명한 초고화질 WVGA(800×480)급 LCD와 3.2인치 액정을 장착해 크고 선명한 화면을 통해 DVD급 동영상을 즐길 수 있다. 시야각은 160도를 갖추고 있고, 터치반응 속도와 색상 표현력도 뛰어나다.

지금까지 스마트폰을 제외한 일반 휴대폰에서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는 이동통신사의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거나 각 이동통신사 규격에 맞는 파일로 변환해야만 했다. 하지만 ‘보는 휴대폰’의 출시로 국내서도 인포테인먼트 기기로서 풀터치폰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어 ‘보는 휴대폰’의 열풍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관련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보는 휴대폰 전략은 소비자 인식상에 1위라는 확고한 위치를 점했다” 면서 “스카이 큐브릭이 시장서 햅틱아몰레드와 2강 구도로 치열한 경쟁을 이룰 것이며 올 하반기 LG전자의 뉴초콜렛폰 등장으로 시장은 더욱 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