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전 세계 80개국에 3300만대 이상이 팔려나간 애플(Apple)사의 히트작 ‘아이폰 3GS(IPHONE3GS)’를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이폰 3GS’는 지난 1년간 국내 출시 일정이 매번 연기돼 일명 ‘다음달폰’ 이라는 별명까지 붙을 정도로 스마트폰 시장에선 최고의 화두로 주목받아 왔다.

- 27일까지 예약받고 출시는 28일 -

이번 KT가 출시하는 아이폰은 3GS 16GB, 3GS 32GB, 3G 8GB 총 3종으로 27일까지 예약접수를 받아 오는 28일 공식 출시한다.

예약접수는 KT 온라인 휴대폰 쇼핑몰인 ‘폰스토어’ (phonestore.show.co.kr)를 통해 신청하거나 KT 전국 대리점 및 지사를 방문해 예약접수하면 된다.

▲ 애플 3G 스마트폰 ‘아이폰 3GS’


- 전용 요금제 선택하면…‘공짜?’ -

KT가 아이폰 출시를 앞두고 내놓은 스마트폰 요금제를 보면 모두 2년 약정으로 i-라이트(월 4만5000원), i-미디엄(월 6만5000원), I-프리미엄(월 9만5000원) 3종으로 각 요금제는 아이폰 기종에 따라 단말기 보조 지원금을 차별화하고 있다.

예를 들어 매월 기본료 9만5000원인 i-프리미엄 요금제를 선택하면 별도의 단말기 구매비용 없이 아이폰 3G 또는 3GS 16GB를 제공받는다.

반면 기본료 4만5000원의 i-라이트 요금제를 선택하고 3GS 32GB 얻기 위해서는 39만6000원이 추가 발생된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들은 이용자가 부담하는 통신비가 너무 비싸다고 밝혔다. 예컨대 월 9만5000원 i-프리미엄 요금제를 선택하면 추가비용없이 단말기는 받을 수 있지만 의무약정기간인 24개월동안 지불하는 통신비가 무려 200만원 이상에 이른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아이폰 국내 출시를 기다려 온 구매층에서는 아이폰 단말기의 우수한 기능성을 따져볼 때 이러한 통신비 책정은 결코 부담이 아니라는 반응이다.

또 일각에서는 아이폰의 대항마로 급부상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옴니아2’와 비교하면 오히려 일부 기능에서는 취약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옴니아2’

- 그 모습 그대로…국내 특성 고려없는 출시 -

아이폰의 프로세서는 624㎒급으로 옴니아2의 800㎒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은 처리 속도를 가졌다. 또 화면은 3.5인치 VGA를 채택하고 있어 3.7인치 능동형발광다이오드(AMOLED)를 채택한 옴니아2 보다 그래픽 퀄리티가 떨어진다. 여기에 디빅스(DivX) 코덱과 DMB 모듈은 달려 나오질 않고 카메라는 옴니아2보다 한단계 낮은 300만 화소에 불과하다.

특히 아이폰의 최대 강점은 애플리케이션의 보고라 불리우는 ‘앱스토어’의 활용성인데 정작 한글 콘텐츠는 아직도 미약한 수준이다. 애플리케이션 대중성만을 고려한다면 최근 국내 이통사 및 휴대폰 제조사들이 선보이는 토종 앱스토어가 향후 경쟁우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 KT 관계자는 “아이폰의 앱스토어 마켓을 KT가 인위적으로 성장시키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애플리케이션 시장이 성숙되면 자연스럽게 한글화된 애플리케이션도 보다 다양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23일 온라인 예약접수를 첫 시행한 KT에 따르면 아이폰 예약접수는 하루새 무려 2만5000대가 팔려나가는 기염을 토해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


애플 아이팟이 또 다시 폭발했다. 국내서 벌써 3번째 폭발사고다.

사고 소식은 지난 4일 애플 아이팟 온라인 커뮤니티'위드아이팟' 게시판에 "아이팟 나노가 폭발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알려졌다. 이 글을 작성한 황씨는 게시물을 통해 갑자기 자신의 '아이팟나노'가 충전 중에 폭발해 버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1차 폭발후 또 다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아이팟이 공중으로 튀어올라 분해되고 그 본체는 바닥에 널부러졌다고 밝혔다. 특히 또 다른 폭발을 막고자 황급히 검은 연기를 뚫고 USB를 제거했다고 덧붙였다.

황씨는 글에서 "만일 아이팟을 바지 주머니에 놓고 일이 발생 했다면 어땠을까"를 생각하면 아찔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폭발 광경을 지켜보니 그 위력이 큰 부상까지 가능할 정도로 상당했다"고 밝혔다.

이후 황씨는 애플코리아 기술지원팀에 이 사실을 통보했지만 제품은 아직 수거되지 않고 후속조치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해당 게시판엔 같은 기종 사용자들이 사고 가능성이 또 있는 것 아니냐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아이팟나노 폭발사고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서도 빈번하다. 특히 지난해 일본의 경우엔 여러번의 폭발사고 이후 경제무역산업성이 적극적으로 아이팟나노 화재 위험성을 알려 결국 해당 모델이 시장서 전량 리콜된 바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배터리에는 보호회로가 내장돼 있어 과대 전기 흐름을 차단케 하는데 만약 (이 부분에)오작동이 일어나면 이번 사고와 같은 폭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발빠른 후속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