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는 개방형포털 줌닷컴(zum.com)을 개발한 이스트인터넷과 이스트엠엔에스가 ‘줌인터넷’으로 합병하는 것을 최종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새롭게 시작하는 통합법인은 김장중 대표이사 회장과 박수정 대표이사 사장이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맡는다. 김 회장이 전체적인 줌인터넷 경영총괄을 맡고 박 대표는 줌닷컴의 연구개발 부문을, 정상원 부사장은 포털 서비스 전반 사업 총괄을 담당한다.

이스트인터넷은 줌닷컴 사업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설립된 법인으로 이스트소프트가 100% 출자한 자회사였다. 또 이스트엠엔에스는 이스트소프트와 온넷엠엔에스가 공동 투자한 합작법인으로 줌의 검색엔진 개발을 담당했다. 이스트소프트의 보유 지분은 60%였다. 합병 비율은 1대 1로 결정돼 이스트소프트는 이를 통해 전체 통합법인 지분의 77%를 확보하는 형태로 유지된다.




줌닷컴은 지난 9월21일 일반 불특정다수 사용자를 대상으로 베타테스트를 거쳐 1차 페이지 서비스를 이미 오픈한 상태다. 올 연말까지 검색을 강화하고 네이버 지식인과 같은 지식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김장중 대표이사는 이번 통합법인 출범 배경에 대해 “개방형포털의 사업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진행된 것”이라면서 “이번 합병을 통해 줌을 더욱 성공적인 포털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