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구글의 크롬 운영체제(OS)를 장착한 노트북 ‘삼성 센스 크롬북 시리즈 5’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크롬북은 지난 5월 구글이 최초로 선보인 클라우드 기반의 노트북으로 웹 브라우징에 최적화된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크롬북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윈도우 기반 대비 상대적으로 빠른 부팅 속도를 자랑하고 스마트폰 앱과 같이 편리한 ‘웹 앱’의 사용자 환경을 제공하는게 특징이다.

이를 통해 크롬북에 인스톨된 각종 애플리케이션과 운영체제는 사용자가 컴퓨터를 켤 때마다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는 구조로 크롬OS를 관장하는 해당 서버가 바이러스 차단을 제어할 수 있게끔 설계됐다. 하드웨어는 12.1형 비반사 디스플레이를 채택했고 배터리는 완충후 8.5시간 구동이 가능하다.

사용자 편리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확장성도 기존 노트북 대비 용이하다. 일례로 이 노트북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사용하듯이 구글의 크롬 웹 스토어에서 유용한 앱을 원하는 대로 다운받아 설치해 즐길 수 있다. 현재 이 웹 스토어에는 웹 어플리케이션과 확장 프로그램 등 약 2만9000개의 앱이 제공돼 있다. 삼성전자 크롬북은 이달 19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전국 삼성 모바일샵을 통해 예약 판매된다. 출고가는 와이파이 전용 모델 기준 63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두께는 19.9mm대로 무게는 1.48kg이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크롬북 ‘XQ500C21-A11’ / 인텔 아톰 N570 (1.66㎒)가 프로세서로 탑재됐고 화면은 LED WXGA (1280 x 800) 12.1형이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