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폰7(Windows Phone 7)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일명 ‘윈도우7폰’ 출시가 봇물이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주관 윈도우폰 7 런칭 행사에서 ‘옴니아 7’(‘GT-I8700’)를 공개하며 자사 스마트폰 라인에 안드로이드,바다폰에 이어 윈도우7폰을 추가했다.

‘옴니아 7’은 삼성전자의 첫 윈도우7폰으로 오는 21일부터 프랑스, 영국, 스페인,
독일, 싱가폴, 호주 등 해외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출시되고 이후 11월경에는 ‘포커스’라는 이름으로 미국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측은 ‘옴니아 7’이 4인치 슈퍼 아몰레드를 탑재하고 1GHz 프로세서와 빠른 와이파이 응답속도 등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을 갖춘 모델일 뿐 아니라 엑스박스와 준뮤직 등 업그레이드된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스마트폰 활용성의 핵심인 애플리케이션 공급은 자체 스토어인 ‘삼성 앱스’를 통해 제공된다.

LG전자도 윈도우7폰 시장 대응에 적극적이다.

LG전자는 이달 중순부터 윈도우7폰 ‘옵티머스 7(Optimus 7, 모델명: LG E900)’, ‘옵티머스 7Q(모델명: LG C900)’를 전세계 30여개 주요 국가에 출시한다.

우선 옵티머스 7은 오는 21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5개국과 호주, 싱가폴 등 아시아 2개국 대상으로 공급되며 옵티머스 7Q는 미국 AT&T를 통해 내달 21일경 출시될 예정이다.

옵티머스 7은 1GHz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를 비롯한 3.8인치 디스플레이, WVGA급(480×800) 해상도, 16기가바이트(GB) 내장메모리, 500만화소 LED 플래시카메라 등 최고급 사양을 적용했다.

옵티머스 7Q는 미국 시장 전략폰으로 3.5인치 풀터치 방식에 미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쿼티(QWERTY)자판을 추가해 삼성전자가 같은 시점에 내놓을 예정인 ‘옴니아 7’과 차별화를 지향했다.


LG전자 측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되는 윈도우7폰 2종은 개발 초기단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히 협력해 LG만의 첨단 기능을 응용 탑재했다. 특히 LG 홈네트워크 기술의 일종인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를 적용해 HD급 동영상과 음악, 사진 등 고용량 멀티미디어 파일을 와이파이망으로 TV, AV기기 등으로 전송할 수 있다.

이밖에 구글폰(넥서스원)으로 OEM사에서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로 거듭난 HTC도 최근 윈도우7폰인 ‘HD7’를 전격 공개했다. 이 모델은 4.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외형으로 이달말부터 출시 국가별 상황에 맞춰 출하가 시작된다.

 

HTC는 이번 ‘HD7’가 대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도 전작인 ‘HD2’보다 가볍고 얇아 애플의 ‘아이폰4’ 대항마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