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의 가족통합요금제가 인기를 끌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1일 가족통합요금제 ‘온국민은 yo’가 하루 평균 2000명이 가입해 출시 10일 만에 가입자 2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요금제는 이동전화와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 인터넷TV 등 가정 내에 가족들이 사용하는 통신요금을 가족수(2인·3인·5인)에 따라 9만원·12만원·15만원으로 상한금액을 지정하고 각각 16만원·24만원·30만원까지 마음대로 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yo안심구간’을 설정해 놓은 것이 특징이다.


▲ LG 유플러스 유무선통합가족요금제 ‘온국민은 YO’ 상품 구성 내용

특히 가입자가 설정한 요금 조건인 9만원·12만원·15만원보다 적게 쓴다면 쓴 만큼만 내고, 이보다 많이 쓰더라도 앞서 ‘안전사용 구간’을 이용해 부담없이 유무선 통신을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 측에 따르면 ‘온국민은 yo’의 가입자 중 62%는 신규 가입자로 이 중 73%가 번호이동 가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회사 측은 ‘온국민은 yo’ 요금제가 기존 타사 결합상품과는 달리 유무선 통신은 물론이고 인터넷집전화, 무선인터넷 등을 포함하고 고객이 처한 상황에 따라 골라 가입할 수 있어 편리하다고 강조했다.

이승일 LG유플러스 마케팅담당 상무는 “‘온국민은 yo’는 통신비 부담에서 해방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다”며 “’온국민은 yo’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