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2일 자사 스마트폰 플랫폼인 ‘바다(bada)’에 대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활성화를 위해 중소기업과 1인 개발자를 지원하는 전용 앱 개발센터 ‘오션(OCEAN)’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오션센터는 앱 관련 개발과정을 비롯해 앱 등록 및 판매까지 모든 분야를 지원하게 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개발 공간만을 지원하는 수준을 넘어 시스템 장비는 물론 UI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오션을 통해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소유권을 해당 개발사 또는 개발자 개인에게 부여한다는 방침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날 개관식에 참석한 시루정보 류창화 대표는 “실질적인 지원에 소유권도 보장해줌에 따라 중소개발사와 1인 개발자가 의욕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수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장 부사장은 “애플리케이션 개발사와 삼성이 서로 윈-윈하면서 모바일 컨텐츠 분야 에코시스템을 공동으로 구축해 나가는 계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SK텔레콤과 공동으로 국내 모바일 컨텐츠 분야 활성화를 위해 각각 250억원을 투자해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Posted by IT웨어 트위터맨